잦은 자위가 탈모에 끼치는 영향

잦은 자위 가 탈모에 영향을 끼치는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탈모가 시작되면 원인을 찾기 위해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 중 남성들이 잦은 자위로 인해서 탈모가 시작된 것인가 고민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자위와 탈모는 연관 관계가 없습니다. 자위로 인해서 배출되는 단백질의 양과 DHT와의 연관 관계 때문에 생긴 오해일 뿐입니다. 단, 아플 정도로의 과한 행위는 탈모를 떠나서 신체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탈모와 자위의 연관 관계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혹, 자위 외에 다른 원인을 찾고 계시다면 아래 포스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탈모 부위에 따라 M자와 원형으로 구분된 포스팅 남겨 드립니다.

두 탈모 간에 공통적인 원인도 존재하지만, 다른 원인과 치료 방법 등이 존재 합니다.

자위 탈모

자위와 탈모와의 연관성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자위 행위와 연관된 오해에 대해 설명 드리겠습니다.

행위로 인한 단백질 소모

머리카락의 성분이 단백질로 되어 있다는 것은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 것입니다. 그렇기에 자위로 인해 부족해진 단백질로 인해 머리카락의 영향을 받는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한번의 행위로 소모되는 정액은 약 3.4ml 정도 입니다. 이 내에서도 단백질은 약 0.171g 정도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하루에 10번은 해야 1.7g 정도의 단백질이 소모되는 것입니다.

일반 성인 남성의 경우에 평균적으로 하루 50~60g의 단백질을 섭취로 통해 흡수 합니다. 그렇기에 아무리 자위를 많이 하더라도, 이 행위가 단백질 부족까지 이어지지는 않습니다.

남성 호르몬과 DHT

DHT의 수치가 높은 사람은 성욕이 높다는 학설이 있습니다. 물론 일리는 있습니다. 하지만 DHT가 높아서 성행위를 많이 할 수 있다는 뜻일 뿐이며, 성행위를 많이 하는 사람이 DHT가 높은 것은 아닙니다.

여기에서 DHT는 탈모와 연관 관계가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아래 포스팅으로 남겨 드리겠습니다.

단, DHT의 수치가 높고 낮음으로 인해서 탈모가 발생하는 것이 필연은 아닙니다. 모낭의 민감성이 더 중요하며, 머리카락이 얇아지면서 모근이 약해지는 것이 더욱 치명적입니다. 이 때 약해진 모근에 안드로겐과 DHT로 인해서 탈모가 발생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머리카락의 굵기를 최대한 관리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항시 전문의의 처방을 통해서 약물을 복용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기에 가장 간단한 방법으로 탈모 샴푸를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탈모 샴푸가 효과가 탈모를 완벽히 예방해 주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예방의 차원에서 탈모의 진행을 늦추어 줄 수는 있기 때문에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위와 건강

지나친 자위는 건강에 큰 악영향을 끼칠 수는 있습니다. 본인의 건강 상태에 따라 피로가 회복되는 속도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지나친 자위나 성관계로 인해 신장 기능이 약해지면 신기능이 점차 약해질 수 있습니다. 이는 허리가 시리거나 눈이 건조해지고, 소변 줄기가 약해지기도 합니다. 또한 신체의 노화 상태를 부추겨서 머리카락이 가늘어질 수도 있습니다.

반대로 적절한 성관계나 자위는 건강에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크게 항목으로는 7가지로 구분됩니다.

  • 비강 부위의 혈관 붓기를 방지하여 코막힘 예방
  • 옥시토신 방출로 인해 두통의 완화
  •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 호르몬의 분비로 면역력 강화
  • 축적된 스트레스 관리와 컨디션 개선
  • 독소 제거로 인한 전립선암 위험률 감소
  • 신체 내 압력을 낮추고 스트레스를 완화하여 수면을 촉진
  • 여성에게는 요로 감염 예방과 생리통의 감소

그렇기에 균형잡힌 성생활을 통해서 건강한 삶의 질을 높일 수도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탈모로 인해서 고민 중이시라면, 전문의와 상담을 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탈모는 초기 단계의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그렇기에 병원을 내원 하던지, 온라인을 통해 상담을 받아보는 방법도 매우 좋다고 생각 됩니다.

함께 읽으면 유용한 글”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일정 수수료를 지급받을 수 있음